장애인 가족이라면 ‘장애인 복지 맵’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서울시는 장애인 가족에게 지원되는 공공 및 민간 복지자원을 책 한권에 묶은 ‘장애인 복지 맵’을 발간해 배포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책은 ▷생애주기에 따라 이용 가능한 자원 ▷자치구별 자원 ▷한눈에 보는 복지대상자 선정 기준표 ▷가구별ㆍ소득별 건강보험료 산정기준 등을 담고 있다.

특히 서울시민 새봄 씨와 기상 씨가 발달장애를 가진 희망이를 낳은 뒤 희망이가 성장해 노년에 이르기까지 가상 이야기를 설정하고, 이를 토대로 생애 주기에 따라 이용 가능한 복지자원을 알기 쉽게 편집한 것이 특징이다.

장애인 복지 맵은 서울시와 자치구, 장애인복지관, 병원, 특수교육지원센터, 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을 통해 무료 배포하고 있다. 또 서울시 장애인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다.

서울시는 이 외에도 장애발생 초기 등록자를 위한 ‘장애인 가족을 위한 내 손안의 미니 정보북’과 ‘중도 장애인 가족을 위한 가이드북’도 제공하고 있다.

강종필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장애인의 자립을 위해 가족에게도 필요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주거, 안전, 일자리, 소통, 문화 등 다양한 복지제도가 시행되는 것을 효율적으로 알 수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