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 새누리당 소속 장윤석, “새누리당 당론은 공천제 유지”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인 장윤석 새누리당 의원은 27일 “정당공천제 당론 채택이 무산됐다고 보도되고 있지만 사실상 당론은 공천제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새누리당) 대부분의 의원들이 공천제도 유지를 표명했고 일부 의원들의 경우 공약을 지키는 게 좋겠다고 했다”며 “정개특위 새누리당 위원 9명은 전원이 공천제가 폐지되면 정당국가 헌법 정신에 위배되고 오히려 부작용과 폐해가 많아 국민들에게 불이익이 돌아간다는 의견”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도) 공약을 그대로 지키지 못한다는 것에 대한 부담은 있다”면서 “사실 선거 때 한 공약을 100% 다 지키는 일은 이 세상에 없다. 이행하고 지키려다 보니까 부담이 커서 감당이 안 된다든지, 사회적 현상의 변화에 따라 그대로 가기 어렵다든지 하는 문제가 돼서 신중론이 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단독회동한 데 대해 “(안철수 의원이) 새정치라는 것은 민주당과 새누리당의 정치가 구태라고 한 것”이라며 “민주당과 자꾸 만나면 국민들에게 점수는 못 딸 것 같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