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월 17~22일 금강산서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정부가 다음달 17일부터 5박6일간 금강산에서 설 계기 이산상봉 행사를열자고 북측에 제안했다.

통일부는 27일 오전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에 대한 우리측 입장을 북한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통지문을 통해 북한 측이 지난 1월 6일 우리 측의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호응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시하면서 “이산가족들의 염원을 고려해 2월 17일부터 22일까지 5박6일 동안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또한이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오는 29일 판문점 북한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

정부는 “북한측이 우리측의 제의에 긍정적으로 호응해 오기를 바한다”며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원활하게 진행되어 남북관계에 새로운 계기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