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경영혁신 ‘게릴라(?)’가 이끈다

제주항공의 게릴라식 혁신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4~5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게릴라포스(GF)팀이 내놓은 ‘작은’ 아이디어를 회사 경영에 적극 반영하면서 원가절감 등의 큰 효과를 거두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항공은 지난 2012년부터 각기 다른 부문의 구성원들이 참여한 GF팀을 설치, 원가절감이나 고객서비스 품질향상, 조직활성화 등을 주제로 새로운 시각의 각종 아이디어를 모아 왔다. 그리고 이 아이디어는 경영에 채택돼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

우선 항공기의 무게와 연료량에 따른 비용을 줄이기 위해 1~2시간 이내에서 운항되는 국내선과 국제선 기내화장실에서 사용되는 물의 양을 줄였다. 한 직원이 화장실을 출입하는 승객의 숫자를 일일이 헤아려보고 제안한 아이디어다. 이를 통해 제주항공은 B737-800에는 탑재량의 50%만 실어 지난 1년간 약 6만㎏의 연료를 아꼈다. 돈으로 따지면 약 6000만원에 이른다.


또 대형화물을 탑재하는데 필요한 슬라이드 장치(약 260㎏)도 전체 13대의 항공기 중 5대에서 시범적으로 제거해 약 7만㎏ 이상의 연료를 절감했다.

고객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다양하게 시도됐다. 여유좌석이 있는 경우 승객의 요청이 있을 때 국내선에서 5000원만 받고 옆 좌석을 비워주는 서비스, 매주 모든 직원이 순서대로 참여해 실시하는 기내 청소 역시 GF팀의 성과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직원들의 소모임에서 제안된 아이디어가 실제 경영에 반영될 때 구성원들은 뿌듯함을 느끼고 업무 만족도가 높아진다”며 “GF활동을 통해 적절한 보상과 혁신을 체험하게 함으로써 새로운 성장동력을 얻는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제주항공 경영혁신 ‘게릴라(?)’가 이끈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제주항공의 게릴라식 혁신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4~5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게릴라포스(GF)팀이 내놓은 ‘작은’ 아이디어를 회사 경영에 적극 반영하면서 원가절감 등의 큰 효과를 거두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항공은 지난 2012년부터 각기 다른 부문의 구성원들이 참여한 GF팀을 설치, 원가절감이나 고객서비스 품질향상, 조직활성화 등을 주제로 새로운 시각의 각종 아이디어를 모아 왔다. 그리고 이 아이디어는 경영에 채택돼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

우선 항공기의 무게와 연료량에 따른 비용을 줄이기 위해 1~2시간 이내에서 운항되는 국내선과 국제선 기내화장실에서 사용되는 물의 양을 줄였다. 한 직원이 화장실을 출입하는 승객의 숫자를 일일이 헤아려보고 제안한 아이디어다. 이를 통해 제주항공은 B737-800에는 탑재량의 50%만 실어 지난 1년간 약 6만㎏의 연료를 아꼈다. 돈으로 따지면 약 6000만원에 이른다.


또 대형화물을 탑재하는데 필요한 슬라이드 장치(약 260㎏)도 전체 13대의 항공기 중 5대에서 시범적으로 제거해 약 7만㎏ 이상의 연료를 절감했다.

고객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다양하게 시도됐다. 여유좌석이 있는 경우 승객의 요청이 있을 때 국내선에서 5000원만 받고 옆 좌석을 비워주는 서비스, 매주 모든 직원이 순서대로 참여해 실시하는 기내 청소 역시 GF팀의 성과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직원들의 소모임에서 제안된 아이디어가 실제 경영에 반영될 때 구성원들은 뿌듯함을 느끼고 업무 만족도가 높아진다”며 “GF활동을 통해 적절한 보상과 혁신을 체험하게 함으로써 새로운 성장동력을 얻는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