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고촌상’에 스위스 국경없는 의사회ㆍ아이티 게스키오센터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종근당 고촌재단(이사장 김두현)은 ‘제8회 고촌상(Kochon Prize)’ 수상자로 스위스의 국경없는의사회와 아이티의 게스키오센터(GHESKIO Centers)를 공동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국경없는의사회는 국제 민간의료구호단체로서 분쟁지역의 약제내성 결핵(DR-TB)환자들을 위해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결핵 관련 제품개발과 연구,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노력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게스키오센터는 2010년 아이티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난민들의 결핵치료에 앞장서고 의료위생 시설 확장 등 아이티 보건의료환경 개선에 기여해 온 업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고촌상 시상식은 오는 31일(한국시간) 남아공에서 열리는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Stop TB Partnership) 이사회 총회에서 진행된다.

고촌상은 종근당 창업주인 고촌 고(故) 이종근 회장이 1973년 장학재단으로 설립한 종근당고촌재단과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Stop TB Partnership)이 결핵 및 에이즈 퇴치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를 후원하기 위해 2005년 공동 제정한 국제적인 상이다. 매년 수상자를 선정해 상금포함 총 10만달러를 지원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