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황도연, “아시아 축구 많이 평준화 됐다”

  • [OSEN=인천공항, 우충원 기자] “아시아 축구, 많이 평준화 됐다.” U-22 축구 대표팀이 귀국했다. 오만에서 열린 2014 아시아축구연맹(AFC) U-22 챔피언십서 4위라는 아쉬운 성적을 거둔 대표팀은 종요하게 입국했다. 대표팀의 주장 황도연(제주)의 얼굴에는 아쉬움이 가득했다. 우승을 노리고 이번 대회…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