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조류 인플루엔자(AI) 피해업체에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조류 인플루엔자(AI)의 확산이 오리ㆍ닭 소비 감소와 전통시장 매출감소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대응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중기청은 우선 AI로 직ㆍ간접 피해를 본 업체의 경영안정을 위해 보증공급 및 정책자금 상환유예 등 정책금융을 공급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총 500억원 규모의 AI 피해업체 특례보증이 시행된다.

육류도ㆍ소매업, 일반음식점업 중 가금류 취급업소 등 AI 피해 업체는 기존 보증의 유무와 관계없이 업체당 최대 5000만원 한도(100% 전액보증, 보증료율 1.0%)로 신용보증(보증기간 5년)을 받을 수 있다.

특례보증을 받으려는 소상공인은 가까운 지역신용보증재단을 찾아 AI 피해 현황을 확인받은 후, 보증서를 발급받아 은행에 자금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또 피해 업체가 기존의 중소기업 정책자금(중진공 실시) 대출금에 대해 상환유예를 요청할 경우 최대 1년 6개월까지 상환을 유예해준다.

중기청은 아울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AI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해 소상공인 피해사례 및 신고를 접수할 계획이다.

전통시장 매출감소를 막기 위해서는 공공기관과 함께 장보기 행사를 추진하며, 온누리상품권 할인폭을 개인고객 기준 3%에서 5%로 확대한다.

한정화 중기청장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내 AI 피해신고센터를 통해 소상공인의 피해 상황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추가적인 대응방안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yesye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