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와나’ 윤아, 귀엽다가 당당하다가..’워너비’ 등극

  • [OSEN=권지영 기자] KBS 2TV 월화 드라마 ‘총리와 나’ 윤아가 시청자의 ‘워너비’ 성격으로 사랑받고 있다. 윤아가 연기하는 남다정은 요즘 여성들이 닮고 싶은 모든 성격을 조금씩 모아 놓은 일종의 ‘워너비 캐릭터’. 술주정을 하는 등 실수투성이 귀여운 모습도 보였다가도 사랑 앞에서는 먼저 돌직구 고백…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