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공동 2위…우승 좌절

  • [OSEN=이균재 기자] ‘코리안탱크’ 최경주(44, SK텔레콤)가 미국 PGA투어 우승 문턱서 좌절했다.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라호야 토리파인스 골프장 남코스에서 열린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4라운드서 보기는 2개로 막은 반면 버디 8개의 맹타를 휘두르며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최종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