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나연 공동 3위, 1년 2개월 만의 우승 도전 좌절

  • 최나연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4년 시즌 개막전서 공동 3위로 경기를 마쳤다. 최나연(27, 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4년 시즌 개막전서 아쉽게 우승컵을 놓친 가운데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가 성공적인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최나연은 27일(한국시간) 바하마의 파라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