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해명 “소녀시대 밀치지 않았다” , 현장모습 다시보니…

[헤럴드생생뉴스]크레용팝 웨이가 소녀시대 써니를 밀쳤다는 논란이 일자 소속사측이 이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6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크레용팝, 대선배인 소녀시대 밀쳐”라는 제목으로 영상과 글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지난 23일 진행된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시상식 엔딩 장면으로 출연 가수들이 한 자리에 나와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러나 게시자는 “초록색 옷을 입은 크레용팝 멤버 중 한 명이 소녀시대 써니의 등을 밀친 뒤 사과하지 않고 무대를 뜬다”고 주장했다.

일부 네티즌의 이같은 주장에 논란이 거세지자 크레용팝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명에 나섰다. 


소속사측은 “영상을 보면 엘린이 오른쪽에, 웨이가 왼쪽에 서 있다. 엘린이 웨이의 팔을 잡고 자기 쪽으로 끌어당겨 웨이의 팔이 당겨지는 순간 써니가 앞으로 나가면서 밀친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카메라로 볼 때는 웨이가 써니의 등을 민 것처럼 나왔는데 신체 접촉이 아예 없었다”며 “멤버들이 답답해 한다. 왜 자꾸 이런 논란이 일어나는지 모르겠다”고 억울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크레용팝 해명을 접한 네티즌들은 “크레용팝 해명까지 했네” , “크레용팝 해명까지 했는데 이제 그만 구설수에 올랐으면 좋겠다” , “얼핏보면 밀친것도 같은데” , “설마 선배를 밀치겠어?” , “크레용팝, 말도 많고 탈도 많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