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MIT 및 스탠포드와 완전자동운전 연구협력

[헤럴드경제=서상범 기자]포드가 메사추세츠 공과대학(MIT) 및 스탠포드 대학과 함께 ‘자동 운전’을 실현하기 위한 기술적 문제들을 연구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포드의 퓨전 하이브리드 자동운전 자동차가 사용된다,

퓨전 하이브리드 자동 운전 차량은 일반 퓨전 모델에 적용된 동일한 기술들을 기반으로 레이저 레이더(LiDAR) 센서 4개를 추가해 차량 스스로 주변 환경에 대한 3D 지도를 실시간으로 작성하도록 설계됐다.

포드는 MIT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LiDAR 센서를 사용해 자동차가 물체를 감지하는 것에서 한 걸음 나아가, 보다 진보된 알고리즘을 사용해 자동차가 움직이는 다른 차량 및 보행자의 위치를 예측하는 능력을 갖추도록 할 계획이다. 


스탠포드 대학과는 센서의 장애물 주변탐지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센서가 마치 사람처럼 장애물 너머 앞을 미리 볼 수 있도록 해 필요할 경우 이를 피하는 행동을 취하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예를 들어 전방의 트럭이 급제동을 하는 경우 자동차가 순간적으로 차선을 안전하게 바꿔도 되는지를 파악하는 능력이다.

포드는 장기적으로 미래에 완전자동 운전기술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사회적, 법적, 기술적 문제들에 관한 해결책도 함께 연구할 예정이다.

포드의 최고 기술 책임자(CTO)인 폴 마스카레나스(Paul Mascarenas)는 “미래 차량들의 이동성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새로운 공공, 민간 부문의 파트너들과 협력해야 한다”며 “MIT나 스탠포드같은 대학 파트너들과 연구하는 것은 단기적으로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전에 대한 해답을 찾게함과 동시에 장기적으로 자동 운전과 관련된 문제들을 규명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