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지난해 매출 6조 돌파…사상 최대 실적

영업익 1362억원…전년 대비 76.1% 상승

4분기 영업익 289억원…8분기 연속 흑자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LG이노텍이 지난해 매출 6조원을 돌파,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LG이노텍은 2013년 매출 6조2115억원, 영업이익 1362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이 16.8%, 영업이익이 76.1% 증가된 수치다.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1조5440억원, 영업이익 289억원으로 8분기 연속 흑자를 냈다. 계절적 비수기에 따른 수요 둔화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355.8%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 48.2% 줄었다.

이에 대해 LG이노텍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카메라 모듈, 터치스크린 패널(TSP), 반도체 패키지(FC-CSP) 등 중점 육성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핵심기술 융ㆍ복합을 통한 시장 선도 제품 출시 덕”이라고 말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광학솔루션은 지난해 고화소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로 매출 2조523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52% 상승한 실적이다. 4분기에는 분기 최대 매출인 705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으며 전분기 대비 14% 증가했다.

기판소재는 지난해 스마트폰용 터치스크린 패널(TSP) 및 반도체 패키지(FC-CSP)의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10% 상승한 매출 1조5952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에는 비수기에 따른 수요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3,4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21% 감소했다.

LED는 지난해 조명부문 LED 패키지ㆍ모듈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10% 상승한 매출 1조1030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에는 연말 재고 조정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2% 감소한 244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15% 감소했다.

전장 부품의 경우 지난해 차량용 부품 매출은 증가했으나, TVㆍ디스플레이용 부품의 수요 감소로 전년 대비 16% 감소한 매출 1조 508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는 전년 동기 대비 7% 하락한 259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2% 감소한 수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