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가족 상봉 행사 제안 답변 없어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정부가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다음달 17일부터 22일까지 금강산에서 갖자고 27일 오전 공식 제의한데 대해 북한은 이날 바로 공식 답변을 내놓지는 않았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4시 판문점 남북 연락관이 업무마감 통화를 할 때까지 북측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별다른 통보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2월 17일부터 22일까지 5박6일 동안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개최하자”면서 이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29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개최하자고 제의했다.

우리가 제안한 적십자 실무접촉 날짜가 29일이라는 점에서 28일 중에는 어떤 식으로든 북한의 반응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