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사기성 CP발행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등 11명 재판에 넘겨

[헤럴드경제=김재현 기자]동양그룹의 대규모 사기성 기업어음(CP)발행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이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등 4명을 구속기소하고 7명을 불구속 기소하는 등 총 11명의 동양그룹 전현직 임원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김후곤)는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등의 혐의로 현 회장등 임원 11명을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3년 2월 22일부터 9월 17일까지 약 7개월여간 공모해 상환능력이 없는 CPㆍ회사채 약 1조 3032억원 어치를 발행해 이 중 9942억원을 지급불능 처리해 약 4만여명의 개인투자자들에게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 들은 같은 해 7월부터 9월 사이 계열사가 발행한 CP 및 회사채등 6231억원 어치를 매입하게 해 동양시멘트, 동양네트웍스의 동반부도를 초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들은 또 2009, 2011, 2012년 회계연도에 자산, 매출액등을 늘려 허위로 재무제표를 공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현 회장등은 지난 2004~2005년께 동양메이저의 재무구조가 악화돼 그룹의 지배권을 유지하기 어려워지자 동양레저, 동양캐피탈등을 통해 자기 매출의 12~13배에 이르는 CP를 발행케 해 자금을 동원, 계열사의 지분을 사들임으로서 지배권을 유지했다. 이후 이 들은 계열사인 동양증권을 통해 소액투자자들을 모집, 허위사실을 유포해가면서 CP 및 회사채를 팔아온 혐의를 받고 있다. 그결과 사기성 CP및 회사채 발행으로 1조 3032억원의 피해금액이 발생했으며, 피해를 입은 개인투자자만도 4만1398명에 달하는 대형 금융사고로 이어져 피해가 고스란히 개인투자자들에게 집중됐다.

검찰 관계자는 “동양그룹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주가를 조작했다는 의혹등이 제기돼 있어 향후 이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수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