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없는 신인’ 윤성빈, “스켈레톤, 처음에도 무섭지 않았다”

  • [OSEN=평창, 김희선 기자] “처음 탈 때 무섭다는 생각은 없었다. 무섭다기보다 많이 부딪히니 아프더라.”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팀은 27일 강원도 평창에서 스타트 공개훈련과 미디어데이 행사를 가졌다. 조인호 감독을 필두로 한 스켈레톤 대표팀은 평…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