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잠 자는 물거미, 첫 포착…추위 어떻게 견디나 보니?

[헤럴드생생뉴스] 겨울잠 자는 어린 물거미가 최초로 포착돼 눈길을 모은다.

27일 국립문화재연구소 천연기념물센터는 경기도 연천군 은대리 물거미 서식지(천연기념물 412호)를 지속적으로 관찰한 결과, 육상과 수중에서 동면 중인 어린 물거미 세 마리를 최초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이번에 발견한 물거미(학명 Argyroneta aquatica)는 크기가 3.2∼3.4㎜밖에 되지 않는 어린 개체(약충)”라며 “수중에서 공기주머니집을 거미줄로 두껍게 싸서 보온층을 만들고 그 속에서 겨울을 보낸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2010년 3월 육상에서 동면 중인 물거미 성체를 발견한 바 있다. 당시 연구소 측은 이 같은 관찰 결과가 물거미가 본래 지상생활을 하던 거미가 수중생활로 역진화한 종이라는 진화학적 이론을 뒷받침하는 결정적인 자료가 될 수 있는 것으로 봤다.

물거미는 물 속에서 생활하지만 호흡은 육상 거미와 같이 허파와 복부의 숨구멍으로 하며 물 속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복부에 항상 공기방울을 붙이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겨울잠 자는 어린 물거미 포착에 누리꾼들은 “겨울잠 자는 물거미, 거미도 겨울잠을 잔다니 신기하다”, “겨울잠 자는 물거미, 겨울 나는 비법이 있었네”, “겨울잠 자는 물거미, 연구 가치가 크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