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가’ 윤형빈, 로드FC 메인이벤트 경기 데뷔


개그맨과 방송인으로 활약하다가 격투기 선수 선언을 한 윤형빈이 로드FC 메인이벤트 경기에 출전한다.

윤형빈은 다음달 9일 올림픽홀에서 펼쳐지는 로드FC 14 대회에서 일본인 격투가 타카야 츠쿠다와 맞대결을 펼친다. 최고의 기량을 가진 선수만이 배정받는 메인이벤트에 방송인 출신 윤형빈이 출전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

로드FC의 정문홍 대표는 “이번 윤형빈의 데뷔전을 계기로 종합격투기가 대중스포츠 반열에 오를 수 있으면하는 바람이다”라며 윤형빈의 경기를 메인이벤트로 결정하게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 경기는 스페셜 경기로 국내에서만 중계된다. 해외로 판매되는 모든 플랫폼에서는 윤형빈의 경기를 제외한 최무겸 vs 권배용의 페더급 타이틀매치가 메인이벤트가 된다.

한편 이번 로드FC 14 대회에는 최연소 두개 타이틀 기록 보유자 김수철과 UFC 출신인 모토노부 데즈카의 밴텀급 경기를 비롯해 K1 출신 가라데 파이터 노지 류타와 국내 대표 중량급 타격가 김내철의 라이트헤비급 경기, 로드FC 사상 첫 외국인 격투가들의 대결인 쿠메 vs 에두아르도의 경기, 플라이급의 조남진 vs 야마가미의 경기가 펼쳐진다.

이 대회는 수퍼액션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여창용 이슈팀기자 /hblood78@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