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산 경일대학교, 2014년 평균등록금 0.5% 인하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 경북 경산 경일대학교가 올해 평균등록금 인하를 결정했다.

경일대는 학부모 가계부담 해소와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키 위해 올해 평균등록금을 0.5%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2009, 2010, 2011년 3년 연속 동결과 2012년 5% 인하, 2013년 동결에 이은 것이다.

경일대는 지난해 대비 자연과학계열 및 공학학계열, 예체능계열이 각 1만9000원을 인하해 평균등록금 0.5%인하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함성원 기획처장은 “평균등록금도 인하함과 동시에 시행해오고 있는 에너지절약과 긴축예산 편성, 경상비 절감대책 등으로 학생복지와 교육서비스의 품질은 오히려 높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안내했다.

경일대는 이와 함께 학부모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전국 대학 최초로 시도했던 ‘신입생 학과학생회비 징수금지 정책’을 올해도 이어나간다.

한편, 대학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에게 4년 치 학과학생회비를 선 납부토록 해오던 전국대학들의 관행을 금지시킨 경일대는 올해도 교비를 학과학생회 행사비로 지원해 학부모 부담 경감효과와 투명한 학과학생회 활동 등의 일석이조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