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총학, 삼성그룹 ‘총장 추천제’ 공식거부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고려대 총학생회가 삼성그룹이 새로 도입한 채용 제도인 총장 추천제에 대해 공식 거부 입장을 밝혔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대학 서열화, 대학의 취업사관학교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 삼성의 총장 추천제를 반대하고 거부한다”며 “대학을 특정 기업의 목소리에 휘둘리게 만드는 제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28일 밝혔다.

총학생회는 “우리 고려대는 타 대학보다 많은 추천인원을 할당받는 ‘혜택’을 받았다”면서 “삼성의 추천은 감사하지만 이런 방식의 추천은 정중히 사양하고 지성인으로서의 자존심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의 본질을 훼손하고 가치가 격하되어가는 지금 상황을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와 같은 시도에 언제든 반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푸른 타원형의 삼성그룹 로고에 영문 삼성(samsung)표기 대신 ‘노 땡스’(no, thanks) 문구를 적어 넣은 이미지도 함께 게시했다.

삼성그룹은 지난 24일 각 대학에 총장 추천제 할당인원을 통보했으며 고려대에는 100명분의 추천권이 주어졌다.

이에 삼성의 총장 추천제 채용 방식이 대학 서열화를 조장한다며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4년제 대학의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는 다음달 정기총회에서 총장 추천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학생ㆍ청년들로 구성된 시민단체인 청년유니온은 전날 반대 입장문을 내고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