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이어 전남대도 … “삼성 총장 추천제도 폐지 하라”

[헤럴드 생생뉴스]삼성그룹의 신입사원 공채 대학총장 추천 인원 배정에 대해 전남대가 폐지를 요구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균형감과 형평성을 상실한 매우 우려스런 행위”라는 게 전남대측의 입장이다.

전남대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이 전남대, 전북대, 충남대, 충북대에는 각 30~40명을 배정해놓고 경북대는 100명, 부산대는 90명을 배정한 것은 명백한 지역차별”이라고 주장하면서 총장 추전제도의 폐지를 촉구했다.

전남대는 “특히 전국 200여개 대학에 이와 같은 인원을 배정해 새로운 대학 줄세우기라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지방대 육성과 지역균형 발전이라는 국가적 과제와 대학 서열화를 폐지해야 한다는 사회적 흐름에도 역행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전남대는 “삼성이 자의적 판단기준에 의해 인원 배정을 한 것에 대해 모든 국민이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며 추천제도 폐지와 인재의 고른 등용을 촉구했다.

삼성의 총장추천제는 ‘삼성 고시’라는 말이 회자될 정도로 그룹의 신입사원 공채가 치열해지자 삼성측이 사회적 낭비를 줄이자는 차원에서 새로 도입하기로 한 채용 방식이다.

하지만 대학별로 총장이 추천가능한 인력 배정이 다르게 이뤄지면서 뜻하지 않은 역풍을 맞고 있다 .특히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학생과 지역민들의 반발이 크다. 광주광역시의 경우 시장, 시의회는 물론 지역구 국회의원들까지 나서서 총장추천제를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