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소녀 송소희 “국악말고 다른 길? 전혀 없다”

[헤럴드생생뉴스]광고출연으로 ‘국악소녀’ 별명을 얻은 송소희가 국악입문 계기를 밝혔다.

송소희는 28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연예플러스’에 출연해 “다섯 살 때부터 국악을 시작했다. 좋아서 한 건 아니고 부모님이 어떤 게 적성에 맞을지 이것저것 시켜보다가 하게 됐다”고 국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날 송소희는 광고를 찍고 유명해지면서 친구들이 변했느냐는 MC질문에 송“친구들은 똑같이 잘 대해준다”면서 “친구의 친구 등이 사인을 해달라고 부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국악을 시작해서 다른 길을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면서 “지금도 다른 길을 가고 싶거나 하는 생각은 전혀없다”고 강조했다.

사진=MBC

송소희라는 이름을 닫시 한 번 각인 시킨 ‘아니라오’에 대해서는 “어딜가나 ‘아니라오’가 많이 나오더라. 사골처럼 우려먹어서 민망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방송후 누리꾼들은 “국악소녀 송소희, 광고하나로 너무 유명해졌네", ”국악소녀 송소희 몇살이지?“, ”국악소녀 송소희 국악이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