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발렌타인데이 패키지 ‘마이 스위트 하트’ 선보인다

[헤럴드경제=남민 기자]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은 발렌타인데이에 소중한 사람과의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해 줄 ‘마이 스위트 하트(My Sweet Heart)‘ 패키지를 2월 14일 하루 동안 선보인다.

총 두 가지 종류의 패키지로 구성되었으며, 그 중 마이 스위트 하트 패키지1은 안락한 슈페리어 객실에서의 1박과 모엣샹동 샴페인 1병(365ml) 및 초콜릿 옷을 입힌 딸기가 제공되어 둘만의 파티를 즐길 수 있다. 가격은 21만3400원부터다.

발렌타인데이 특별한 정찬을 원하면 마이 스위트 하트 패키지2를 추천한다. 슈페리어 객실에서의 1박과 스트로베리 초콜릿 세트, 그리고 스페셜 6코스 디너와 2가지 와인으로 구성된 카페 드셰프의 발렌타인데이 로맨틱 디너가 제공된다. 가격은 29만7000원부터이며 별도 봉사료 없이 부가세 10%만 추가된다.


모든 패키지 이용객들은 실내 수영장 및 휘트니스 센터 그리고 무선 인터넷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객실 내에서 에스프레소 커피 두잔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문의 및 예약: 02-2270-3111~3, ambatel.com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