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임없는 ‘잔소리’에 대학생 10명 중 6명 ‘명절 스트레스 부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대학생 10명 가운데 6명은 설 명절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구인ㆍ구직 포털 알바몬은 최근 대학생 71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61%가 명절을 앞두고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8일 밝혔다.

남성(54.7%)보다는 여성(63.0%)이, 저학년(1학년 49.7%)보다는 고학년(4학년 71.5%) 재학생이 명절 스트레스를 더 심하게 겪고 있었다.

명절 스트레스의 원인으로는 ‘취업에 학점까지 나에게 쏟아질 친척들의 부담스러운 관심(20.9%)’이 1위를 차지했다. ‘덕담을 가장해 아픈 곳을 콕콕 찌르는 잔소리(14.7%)’와 ‘이렇다 하게 자랑할 것이 없는 처지(14.0%)’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친하지도 않은 친척 어른들을 만나는 부담감(12.7%)’, ‘연휴에도 이어지는 취업에 대한 부담감(8.5%)’, ‘교통 체증(7.7%)’, ‘제사 음식 준비 등 쏟아지는 일거리(7.0%)’ 등도 대학생들의 명절 스트레스를 더하는 요인으로 집계됐다.

기타 의견으로는 ‘혼자만 일하는 엄마,자꾸 작아지는 아빠 등 부모님께 대한 죄송함’, ‘세뱃돈ㆍ귀향 교통비 등 넉넉지 못한 주머니 사정’, ‘만났다 하면 싸우는 가족ㆍ친척의 화목하지 못한 모습’ 등이 있었다.

명절에 듣기 싫은 말 1위로는 ‘좋은 데 취업해야지(27.9%)’가 꼽혔다.

성별로는 듣기 싫은 말의 차이가 없었던 데 비해 학년별로는 듣기 싫은 말이 미묘한 차이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1학년은 ‘사촌이 이번에 장학금을 탔다더라(20.3%)’처럼 비교하는 말이 가장 듣기 싫다고 답한 반면, 4학년은 ‘좋은 데 취업해야지(43.7%)’를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꼽았다.

한편 30.8%는 이번 설에 귀성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성하지 않는 이유로는 ‘아르바이트(23.7%)’가 가장 많았으며, ‘친척 어른들을 뵙는 게 부담스러워서(23.3%)’, ‘귀향 비용 부담(15.1%)’, ‘취업준비(13.2%)’, ‘여행 등 다른 계획(10.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