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HS, 항암보조제 천연물신약 유럽서 임상 1상 승인

국산 천연물신약이 유럽에서 처음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녹십자 계열사인 녹십자HS(대표 유영효)는 항암보조제 ‘BST204’에 대해 독일 식약청(BfArM)으로부터 임상1상 승인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천연물신약으로 유럽에서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녹십자HS는 오는 7월까지 임상 1상을 완료하고, 이어 초기 임상 2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BST204는 인삼의 주된 약리효능을 나타내는 진세노사이드(Ginsenoside) 성분의 추출물로, 항암활성이 입증된 진세노사이드 Rg3 및 Rh2가 15% 이상 함유돼 있다.

항암제 투여 시 가장 큰 문제점인 만성피로, 골수독성 및 면역억제 등의 부작용을 개선할 뿐 아니라, 기존 항암제의 항암효과는 더 증강시키는 신개념의 항암보조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녹십자HS 유영효 대표는 “BST204는 13조원에 달하는 전세계 항암보조제 시장에서 항암치료의 새로운 전환을 이끄는 천연물 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 개발, 기술수출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BST204는 지난 2011년 천연물신약사업단 소속으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의 ‘글로벌선도 천연물 신약 개발과제’에 선정됐으며, 현재 해외진출을 위한 연구개발이 진행 중이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