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공사, 설 명절 맞아 ‘사랑의 나눔’ 활동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대구도시공사가 설 명절을 맞아 ‘사랑의 나눔활동’을 가져 대구지역 소외 독거노인을 위로했다.

공사는 설을 맞아 지난 24일 서구제일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행사에서 지역의 소외된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이종덕 대구도시공사 사장 등 공사직원으로 구성된 청아람봉사단 40여명이 참여해 지역의 독거 어르신들에게 목욕봉사와 함께 따뜻한 떡국과 음식을 대접하고 말벗도 되어주는 등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이어 떡국떡 등 설 명절 선물도 제공했다.

공사는 이번 봉사활동에 쓰인 후원금이 공사 임직원들이 직접 3만원씩 모금해서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 나눔행사에 쓰인 식재료와 설명절 선물은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지역재래시장에서 구매해 봉사활동과 함께 지역 재래시상의 활성화를 지원했다.

이종덕 대구도시공사 사장은 “작은 선물이지만 공사 임직원들이 마음을 모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다양한 봉사활동과 나눔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