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노피자, ‘희망나눔기금’ 전달…수지ㆍ공유 서울대병원서 피자파티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세계 최대 피자배달 전문 기업 도미노피자(대표 오광현)가 27일 오전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측에 소외계층 환아들을 위한 ‘희망나눔기금’ 1억원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도미노피자 광고모델 수지, 공유와 함께 ‘희망나눔 피자파티’도 진행했다.

‘희망나눔기금’은 도미노피자 세트 판매 수익금 일부를 적립해 마련한 후원기금으로 소외계층 환아들의 의료비 및 소아질환 연구비 지원을 목적으로 사용된다. 도미노피자는 지난 2005년부터 서울대어린이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등에 희망나눔기금을 전달하며 소외 환아를 위한 나눔 활동을 이어 오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오광현 도미노피자 회장과 오병희 서울대병원장, 도미노피자 광고모델 수지, 공유가 참석한 가운데 기금 전달식이 진행됐으며 희망나눔기금 수혜 환아의 병실을 방문해 아이들의 건강을 기원하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27일 오전 오광현 도미노피자 회장과 노정일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장 광고 모델 수지, 공유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소아환자 병실을 방문, 입원 환아의 건강을 기원하며 피자와 선물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희망나눔 피자파티’를 마련, 기금 전달식에 참석한 광고모델 수지, 공유가 어린이병원 5~7층 병동을 직접 찾아가 환아 및 가족들에게 현장에서 갓 구운 피자를 나눠주며 즐겁고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차현주 도미노피자 실장은 “희망나눔기금은 도미노피자 세트 메뉴 판매 수익금 일부로 마련한 후원금인 만큼 고객들의 소비가 곧 기부로 이어지는 착한 소비 활동의 결과물이다”며 “다양한 나눔 경영으로 도미노피자 고객과 함께 더욱 많은 환아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