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말’ 한혜진, 동생 한그루에 죄책감…“이건 아니야” 눈물 뚝뚝

[헤럴드생생뉴스]‘따뜻한 말 한마디’ 한혜진이 동생 한그루에 대한 죄책감으로 눈물을 흘렸다.

2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에서 나은진(한혜진 분)의 동생 나은영(한그루 분)과 송민수(박서준 분) 가족은 상견례를 진행했다.

이날 나은진과 형부 김성수(이상우 분), 송민수의 누나인 송미경(김지수 분)과 매형 유재학(지진희 분)는 상견례에 참석한다. 과거 나은진과 유재학은 불륜을 저질렀던 관계다.

이에 송민수는 거짓으로 둘러 댄 후 자리를 피했고, 나머지 사람들 또한 불편함에 상견례를 박차고 나온다. 


나은진은 김성수와 집에 가는 길에 “무섭다. 끝이라고 생각했다. 내 행동에 대한 책임 지면 된다고 생각했다. 모욕받고 견뎠다. 그런데 이건 아니다”며 “내가 책임질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은영이는 ‘이런 적 처음이다. 자기 자신을 괜찮게 만들어주는 남자’라고 했다. 우리 은영이 어떡하냐”며 미안함과 죄책감에 오열했다.

이에 김성수는 “내가 한 눈 팔지 않았다면 이런 일도 없었을 거다. 울지마. 불쌍하다. 불쌍하니까 만지고 싶다”며 나은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사진=SBS]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