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임원인사…정책본부 운영실장에 황각규 사장

[헤럴드경제=한석희 기자]롯데그룹은 28일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하고 개인정보 유출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사의를 표명했던 박상훈 롯데카드 대표와 임원진을 유임했다.

롯데그룹은 “개인정보 유출 사태의 조속한 수습이 급선무라 판단해 이번 인사에서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치현 정책본부 사장을 롯데건설 대표이사, 이동우 롯데월드 대표이사를 부사장으로 하는 등 214명을 승진시켰다.

롯데슈퍼의 신임 대표는 최춘석 전무, 코리아세븐의 신임 대표이사는 정승인 전무가 임명됐다.

또 대홍기획 대표이사에는 장선욱 롯데 정책본부 전무, 신임 롯데정보통신 대표이사에는 마용득 전무가 각각 선임됐다.

롯데 정책본부 운영실장은 황각규<사진> 사장, 국제실장은 임병연 전무, 신설된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최종원 부사장이 임명됐다.

소진세 롯데슈퍼·코리아세븐 사장은 대외업무를 담당하는 총괄사장으로 보임 변경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