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최대 파격인사…운영실장에 황각규, 커뮤니케이션실장에 최종원

(왼쪽부터) 황각규, 소진세

[헤럴드경제=한석희 기자]롯데그룹이 28일 주요 계열사 상당수를 교체하는 대규모 파격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롯데는 이번 인사를 통해 세대교체를 확실히 했을 뿐 아니라, 공격적인 경영으로 방향타를 완전히 바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롯데그룹은 이날 황각규 그룹 정책본부 국제실장을 그룹 운영실장에 임명하는 등의 인사를 단행한다. 특히 그룹의 정책본부를 구성하는 핵심 삼각형(국제실ㆍ지원실ㆍ운영실) 중 지원실장을 제외한 국제실장과 운영실장 중심으로 인사가 단행된다는 점이 주목할 대목이다. 신동빈 회장의 오른팔격인 이들을 중용하며 신동빈 체제 강화라는 색깔을 분명히 한 셈이다.

특히 이번에 그룹 운영실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황 실장은 그동안 그룹의 해외 진출과 M&A 등을 진두지휘한 신 회장의 오른팔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의 김치현 실장도 롯데건설 대표로 자리를 옮긴다. 신임 김 사장은 영남대 무역학과 출신으로 그룹 감사실과 롯데캐논 영업본부장, 롯데건설 해외영업 본부장과 롯데알미늄 대표 등을 거쳤다.

운영실을 진두지휘하던 김 사장을 그룹의 숙원사업인 잠실 롯데월드타워(제2 롯데월드) 건설의 중책을 맡고 있는 롯데건설 대표로 임명한 데엔 롯데월드타워를 신 회장이 직접 챙기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임병연 그룹 미래전략센터장은 황 실장이 맡고 있던 그룹 정책본부 국제실장에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에서 두드러지는 대목은 소진세 롯데슈퍼ㆍ코리아세븐 대표를 롯데쇼핑 사업부문의 총괄사장으로 임명한 대목이다. 신임 소 총괄사장은 그룹 내에서 신동빈호의 차세대 주자로 꼽힌다. 특히 소 사장은 신 회장이 직접 진두지휘했던 각종 사업들을 받아 단시간에 안착시켜 ‘마이다스의 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지난해 코리아세븐의 공세적인 외형 확장은 소 사장의 공격적인 경영스타일을 그대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업계에선 소 사장을 그룹의 중추인 롯데쇼핑 사업부문 총괄사장으로 임명한 것은 신 회장이 그룹 경영에서 제 색깔을 내기 위한 포석으로 보고 있다. 정중동에서 공격으로 그룹의 운영색깔을 바꾼 것이다.

또 소 사장이 모두 맡고 있던 롯데슈퍼와 코리아세븐 대표에 최춘석 롯데마트 상품본부장과 정승인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을 각각 임명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이는 두 사업부문의 전문화와 차별화에 집중하는 한편, 경쟁체제 도입을 통해 공격적인 경영에 나서겠다는 의중으로 풀이된다.

코리아세븐 대표로 옮긴 정승인 롯데백화점 전무는 마케팅부문장으로서 해당 분야에서 탁월한 실력을 발휘해 왔으며, 롯데슈퍼 새 대표로 낙점된 최춘석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백화점과 마트의 상품ㆍ판매본부를 두루 거친 그룹 내 대표적인 영업맨이자 현장 전문가로 꼽힌다.

이와함께 이번 인사에서 최종원 대홍기획 대표를 커뮤니케이션 실장으로 임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커뮤니케이션실을 새로 신설한 셈이다. 또 롯데카드의 경우 이번 카드 정보유출 사건을 완전히 수습할 때까지 별도의 인사를 단행하지 않기로 했다.

롯데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롯데 사상 처음으로 파격적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며 “임원진이 젊어지는 등 세대교체가 확실해졌을 뿐 아니라 신상필벌과 공격 경영의 스타일을 확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