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만서도 청둥오리 폐사…일대 농가 100곳 이동제한

[헤럴드 생생뉴스]경남 창원 마산만에서 청둥오리 폐사체가 발견됐다. 간이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혹시나 모를 상황에 대비, 경남도가 일대 닭·오리 농가에 이동제한 조처를 취하고 나섰다.

27일 경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수협 인근 마산만에서 폐사한 청둥오리 2마리가 발견됐다.

경남도는 사체를 수거,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발견 지역 인근에 대한 긴급 방역 작업을 벌였다.

경남도가 축산진흥연구소 중부지소에 의뢰한 간이검사에서는 일단 AI 음성으로 나왔다.

그럼에도 경남도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 청둥오리 폐사 지점 반경 10㎞ 이내에 있는 닭·오리 농가 100곳(2만7천마리)에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

또 해당 지점 반경 30㎞ 안에 있는 의령·창녕·밀양·김해·함안·진주·거제·고성 등 8개 시·군에 대해 당분간 예찰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경남도는 오는 2월 초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최종 검사결과에서도 음성 판정이 나면 농가에 대한 이동제한 조처를 해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