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IT기업, 정부의 고객정보 요구내역 공개하기로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등 미국의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자사의 고객정보에 대한 정부의 각종 요구 내역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했다.

에릭 홀더 미국 법무부 장관과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27일(현지시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기업들이 정부의 고객정보 요구 횟수 등을 외부에 공개하도록 하는 데 합의했다”고밝혔다.이날 성명은 정부의 고객정보 요구에 이들 기업이 응함으로써 정부 감시활동에 협조하고 있다는 의혹이 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페이스북, 링크트인 등 5개 주요 IT기업은 이런 대중의 의혹과 우려를 차단하고자 정부의 고객정보 요구 내역을 공개할 수 있게 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정부와 이런 합의를 함에 따라 앞으로 이들 기업은 정부의 고객정보 요구 횟수 등을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부터 개괄적 수준에서 발표할 수 있게 된다.

5개 기업은 공동성명에서 “합의문이 나오게 돼 기쁘다. 우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개혁조치들이 모두 실행될 수 있도록 계속 의회를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정부가 국가안보국(NSA)이 수집한 개인 전화기록 등을 외부 기관이 저장·관리하는 개혁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이런 기록물을 외부인이 함부로 들여다볼 수 없게 하는 암호화 기술을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AP통신이 입수한 공문서에 따르면 DNI는 미국 전역의 5개 연구팀에 이러한 암호화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 프로젝트를 맡겨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연구에 참여 중인 컬럼비아 대학교의 컴퓨터과학 전문가 스티븐 벨로빈은 “연구 중인 기술은 NSA가 전화기록물을 외부에 넘기고 데이터베이스 전반을 원격에서 감시하게 하는 것”이라며 “1~2년 이내에 적용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앞서 미국 대통령자문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보고서에서 NSA의 통화기록 관리를 통신회사나 제3의 민간기구에 넘기라고 제안했으며 미 대통령직속 인권감시위원회는 NSA의 개인정보 수집 활동을 아예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