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카드 국조, 2월중 입법이 목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사상 최악의 카드 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 민주당 측이 2월중 입법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정성호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2월 임시국회 일정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감독을 책임지고 있는 정무위원회에서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나머지 상임위에서는 청문회를 실시하는 것으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2월중 입법이 되지 않으면 4월부터는 지방선거 국면이고, 6월에는 국정감사를 실시해야해서 입법이 후반기로 미뤄지게 된다”며 “이렇게 되면 국민들이 국회를 신뢰치 못한다. 2월중 입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부대표는 또 “국정원 개혁 특위와 관련 ‘2월중 입법 또는 처리한다’고 명시한 것은 지난해 12월까지 입법 처리 하지 못한 것을 2월 국정원 개혁 특위에서 처리키로 포괄한 것이다”며 “(처리로 표현된 것은) 국정원 내규로 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경환 대표와 전병헌 대표의 말처럼 쟁점 여러 법안들에 대해 여야가 열린 마음으로 처리를 하려고 한다”며 “특검은 입법 사항 문제도 있고 여야 4인 회동에서도 추가 논의를 하겠지만 여당이 완강하고 국정원 개혁 등 다른 입법 사항이 안된 것이 있다. 여당이 요구하는 해외역량 강화는 2월중 논의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윤상현 새누리당 원내수석 부대표는 “정개특위를 28일 까지로 연장했지만, 2월 21일 예비 후보 등록인데 기한연장을 보통 한달 단위러 끊는다. 대신 입법 사항은 빨리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killpa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