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설날 밥상민심 잡아라…카드정보ㆍAI 대책마련 촉구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민주당이 카드정보 유출 관련 국정조사를 압박하고, 조류독감(AI) 추가 대책을 요구하며 설날 민심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28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번 설날 밥상머리 화제는 카드정보 유출, 조류인플루엔자, 전월세 문제 등이 될 것”이라며 “사상 최악의 국민 정보 유출을 해결하는 출발은 철저한 국정조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인정보 유출 해결하려는 절차를 정례화할 계획이 없다”며 “새누리당은 국정조사에 협력해 정당정치, 책임정치가 무엇인지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병완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개인정보는 안행부, 미래부, 금융위 등에 분산돼 범정부로의 해결이 불가피하다”며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사태 심각성을 깨닫고 특위 조사와 국정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류독감 관련 민주당 ‘AI 대책위원회’ 위원장인 김춘진 의원은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민간 연구기관에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설날 특별 대책 마련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영록 민주당 의원도 “AI 확산과 관련해 자치 단체와 현장을 제대로 통제하고 관리하는 비상 체제가 돼야 한다”며 “설 연휴에 전국적인 AI 차단 방역이 이뤄지도록 이동통제소를 늘리고 주요 길목뿐만 아니라 톨게이트에도 방역 초소를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농식품부에 방역 예산이 770억원이 있지만 지자체 지원 요청을 무시하고 한 푼도 지원이 안 됐다”며 “긴급 방역 예산을 설 전에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