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꿔야 산다…민주당내 ‘혁신안’ 확산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김한길 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대대적인 혁신을 내건 가운데, 당내 의원들 자체적으로도 혁신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최재성 의원이 주도하는 정치교체ㆍ정당재구성을 위한 혁신모임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정치의 교체와 정당의 재구성’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최 의원은 ▷광역단체장 경선시 오픈프라이머리(개방형 예비경선) 전면도입 ▷경선 때 여론조사 적용 제한 ▷시민 공약작성 시스템 설치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등 국민참여 확대 방안을 제안했다.

또 독립기구로 ‘민주당심판원’을 두고 공직 및 당직자의 징계여부를 심판하는 방안과 당 예산결산위원회를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방안 등도 제시했다.

최 의원은 “각 당의 정치개혁안은 ‘선언’에 채워넣을 ‘내용’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정당의 권력을 국민에게 위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정치혁신실행위원회에서는 교섭단체 요건을 완화해 거대 정당의기득권을 포기하는 방안까지 논의 중이다. 위원회는 아울러 후원회 형태의 출판기념회 등 정치자금 모금을 위한 행사를 금지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여기에 일부 의원들은 지방자치단체장이나 지방의회 의원들에 대해 겸직을 금지하도록 하는 등 강도높은 특권 내려놓기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 등을 내놓고 있다.

이처럼 혁신안이 봇물 터지듯 나오면서 되래 당 지도부가 발빠르게 혁신안 마련을 못하는 것 아니냐는 내부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김 대표는 설 연휴가 끝난 내달 초 임시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이나 별도의 자리를 통해 혁신안을 직접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