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국내 발생 AI는 야생철새로부터 유입”

[헤럴드경제=안상미 기자]농림축산검역본부는 28일 이번 국내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 H5N8형은 야생철새로부터 유입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김재홍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역학조사위원장)는 “최근 3년간 국내 모든 가금류ㆍ야생철새를 대상으로 실시된 AI 상시예찰 검사 결과에 따르면 205만점의 검사시료 모두에서 H5N8형 바이러스는 검출된 적이 없다”며 “이번 AI는 철새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예찰검사를 한 결과 68만805만점이 모두 H5N8에 음성반응을 나타냈다.

김 교수는 “발생농가에서 분리한 H5N8 바이러스와 똑같은 바이러스를 인근 철새도래지의 철새 폐사체에서 분리했다”며 “또 고창 동림저수지와 군산, 서천, 시화호 등 여러지역에서 가창오리, 큰기러기, 물닭, 분변 등 다양한 시료에서 검출됐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