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협회, ‘자격정지 1년’ 이용대 문제 항소…”AG 보내겠다”

  • [OSEN=김희선 기자] 이용대(26, 삼성전기)의 꿈은 아시안게임 금메달이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지만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해 ‘그랜드슬램’을 이루지 못했기 때문이다. 인천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은, 그래서 이용대의 꿈이자 희망이었다. 하지만 이용대의 꿈은 산산히 부서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