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지난 해 영업손실 1조280억원…전년대비 적자전환

- 영업손실 1조 280억원ㆍ순손실 7087억원 전망

- 4분기 영업이익 272억원…전년대비 83.5% 급감

- “올해 내실경영과 리스크 관리 역점…재도약 기틀 마련”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지난 해 영업손실 1조28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도 7086억5800만원의 손실을 기록하며 역시 적자 전환했다. 매출액도 9조8063억원으로 14.3% 감소했다.

4분기 매출액은 2조6884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72억원으로 83.5%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20.1% 감소한 897억원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지난해 보수적 수주전략에 따른 수주감소로 연간 매출이 감소했고, 해외 프로젝트에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함에 따라 손익 역시 적자로 돌아서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해 연간 신규수주는 6조2878억원으로 전년 대비 51.85 감소했다. 연말 기준 수주 잔고는 15조6355억원 규모로 19.3% 줄었다.

상품별로는 가스ㆍ석유화학ㆍ정유ㆍ업스트림 등 화공 분야가 약 63%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중동, 아시아, CIS, 남미 등 해외비중이 약 80%를 차지했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올 해 실적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도 발표했다. 회사는 올 해 목표 실적을 신규수주 9조원, 매출 8조5000억원, 영업이익 2500억원으로 전망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올 해를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내실경영을 통한 경영정상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3분기에 이미 현안 프로젝트의 손익 리스크를 반영하였고, 4분기에 건물 매각 등의 자구 노력을 기울이고 해외 손실 리스크가 감소함에 따라 소폭 흑자를 기록하게 됐다”며 ”올 해는 수익성 수주전략과 리스크 관리 강화, 사업수행 역량 제고 및 시스템 정비를 통해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