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총장추천제’ 전격 유보, 배경은?

[헤럴드생생뉴스]삼성그룹이 올해 신입사원 채용때 부터 도입하려 했던 대학 총장 추천제를 전격 유보키로 했다.

이인용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은 28일 브리핑에서 “대학 총장추천제, 서류심사 도입을 골자로 하는 신입사원 채용제도 개선안을 전면 유보하기로 했다”면서 “학벌·지역·성별을 불문하고 전문성과 인성을 갖춘 인재를 선발한다는 열린채용 정신을유지하면서 채용제도 개선안을 계속 연구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총장추천제만이 아니라 새로 도입하려는 제도를 모두 유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총장 추천제 유보로 삼성은 올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작년 방식대로 진행한다.삼성은 보도자료에서 “신입사원 채용제도 개편의 일환으로 추진했던 대학총장 추천제로 인해 각 대학과 취업준비생들에게 혼란을 줘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직무적성검사(SSAT)에 연간 20만명 이상의 지원자가 몰리고 취업 사교육 시장이 형성되는 과열 양상이 벌어지며 사회적 비용이 커졌고 스펙 쌓기 경쟁에 대한 우려도 적잖았다”면서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새로운 채용제도를 발표했지만 대학서열화, 지역차별 등 뜻하지 않은 논란이 확산되면서 사회적 공감대를얻기 어렵다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유보 배경을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