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헌혈캠페인에 18년간 임직원 27만명 참여

올해도 삼성전자 서초사옥서 시작

한달동안 임직원 1만6000여명 참여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삼성그룹이 1996년부터 해마다 2월에 실시하는 헌혈 캠페인에 18년간 임직원 약 27만명이 헌혈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평균 1만5000명 가량이다. 올해에는 임직원 약 1만600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삼성그룹은 2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을 시작으로 다음달 28일까지 한 달간 전국 사업장에서 임직원 대상 헌혈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실시한 헌혈에는 각 회사에서 선발된 ’헌혈왕‘들이 나와 헌혈에 앞장섰다. 삼성테크윈 헌혈왕인 김기태 과장은 1992년 처음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211회로, 1년에 약 10회 정도의 지속적으로 헌혈해 왔다. 지난해 6월 14일에는 세계헌혈자의 날을 기념해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삼성 경기에 시구자로 나서기도 했다.

110번째 헌혈에 참여한 삼성전기 헌혈왕인 김오일 과장은 “수혈이 필요한 환자와 가족들의 애타는 사연을 들으면 가슴이 너무 아프다”며 “전혈, 혈장, 혈소판 등 모든 헌혈을 두루 두루 하고 있는데, 이는 생명을 살리는 일이기에 항상 최상의 헌혈을 하기 위해 건강 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헌혈에 참여한 누적 인원이 1만명 이상인 삼성그룹 7개 계열사는 이날 헌혈문화 정착에 기여한 공로로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인증패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헌혈자가 6만명을 넘었고, 삼성중공업은 2만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테크윈, 삼성물산, 제일모직도 각각 1만명을 넘었다.

일부 삼성 계열사는 임직원들이 헌혈을 할 때마다 일정액을 모아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하는 나눔활동을 펼치고 있다. 삼성물산(건설부문)은 임직원 1명이 헌혈을 할 때마다 회사가 1만원을 후원하는 방식으로 기금을 조성,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헌혈 참여 1인당 밥 한 공기 값(1000원)을 적립, 천안ㆍ아산지역의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