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불법 선거운동 밀착 감시

서울지검 6 · 4선거 대책회의
3대중점 선거사범 단속강화

검찰과 경찰, 그리고 선거관리위원회 등이 설 연휴를 맞이해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며 흑색선전, 금품살포 등 선거사범 단속활동을 강화한다

서울중앙지검은 28일 서울 서초구 검찰청사에서 ‘6ㆍ4 전국 동시 지방선거 대비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대응방침을 마련했다.

회의에는 선거 사건 전담부서인 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현철)를 비롯해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 기관은 유기적으로 협조해 기부ㆍ후보자 매수 등 금품선거나 허위 사실공표ㆍ비방 등 흑색선전 그리고 공무원 선거개입 등 ‘3대 중점단속 대상’ 선거 사범에 대한 단속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특히 트위터ㆍ페이스북ㆍ카카오톡 등 SNS를 통해 특정 후보자를 낙선시키기 위한 허위 사실을 전파하거나 여론조사를 빙자해 불법 선거운동을 하지 못하도록 단속을 강화하고 적발 시 엄단할 방침이다.

선거사범을 발견했을 경우 신고센터로 전화(02-530-4624∼5, 국번없이 1301)하거나 홈페이지(www.spo.go.kr/seoul)로 신고하면 최고 5억원까지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김재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