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안전하고 제값 받는’ 자동차 운전ㆍ관리 7계명

[헤럴드경제=남민 기자] 3천만명이 넘는 민족 대이동이 시작됐다. 이번 갑오년 설 연휴는 비교적 포근한 가운데, 귀성 귀경길에 비나 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다. 이 때문에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운전자들에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낮에 내린 비가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밤에는 눈으로 바뀌고, 도로가 얼어붙어 평소보다 미끄러운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변화가 많은 날씨와 평소보다 많은 차량이 도로에 나설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그만큼 사고위험성도 높아져 출발 전부터 각별한 준비가 필요하다. 또한, 자동차는 연식에 따른 감가상각, 소비자 선호도, 사고유무 외에도 평소 소모품관리와 차량 관리에 따라 중고차 값이 달라지기 때문에 올바른 운전습관이 중요한 관리 포인트다.

중고차 가격비교 사이트 차넷(www.chanet.co.kr)이 설 연휴 안전운전과 차량관리 7계명을 발표했다.

▲자동차 동상 예방을 위해 부동액 점검하고 출발한다. 물과 부동액은 50 대 50 비율로 섞는 게 가장 좋다. 물의 비율이 지나치게 높을 경우, 라디에이터가 얼어서 터질 수 있다. 확인이 어려울 경우, 부동액 전체를 교환한다.

▲설 연휴 교통사고 사망률 1위는 음주운전, 음복주도 치명적이다. 차례상 후에 음복주는 되도록 피하고, 음복주를 마셨으면 운전은 아예 생각지도 말아야 한다.

▲정체를 피해 출발하는 새벽, 심야시간 운전의 경우는 더욱더 안전에 유의 해야 한다. 또한 몸이 금방 피로 해 질 수 있으므로, 2시간마다 휴식을 취하는 것 이 좋다.

▲눈과 결빙된 도로에서 특히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타이어 마모가 심할 경우, 사고의 위험이 높다. 이 때는 타이어의 마모도를 반드시 확인하고 교체 하거나 앞 뒤 타이어를 바꿔 끼우는게 좋다. 눈이 왔을 경우에는 서둘러서 스노우 체인을 장착 해야 한다.

▲졸음운전을 방지하기 위해 히터 온도 21~23도를 유지한다. 간간이 환기를 시켜 차 내부 공기를 순환 시켜 준다. 만일 히터를 켰는데 따뜻한 바람이 나오지 않거나, 주행 중 히터의 온도가 변할 경우 서모스탯 고장을 의심해야 한다. 미리 점검 해 두는게 좋다.

▲세차가 어렵고 정체를 대비해 출발 전 연료와 워셔액은 가득 채운다. 엔진오일 체크와 네비게이션 업데이트도 체크 해야 한다. 워셔액이 얼 경우 워셔액 탱크나 파이프가 터질 수 있으며, 물이 흐르지 않는 상태에서 워셔액 분사 기능을 사용할 경우 분사 모터가 고장 난다. 네비게이션의 경우도 미리 업데이트해 헤매는 일이 없도록 예방 하여야 한다.

▲여러 명이 교대로 운전 할 경우 ‘임시운전 특약’에 가입 되어 있는지 확인해 본다.

차넷 서비스 담당자는 “이번 설 연휴는 비나 눈이 오는 날이 많은 만큼 이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사고위험성이 많은 장거리 운전과 평소 차량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중고차 값이 크게 달라진다. 실제로 중고차 비교견적을 진행 하다 보면, 차를 팔 때 차량 소모품 관리를 주기적으로 한 차량에 전국 딜러들의 견적이 더 많이 들어오고, 가격이 더 높아지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