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이후 중학교 배치고사 실시, 대비법은?

[헤럴드경제 = 박영훈 기자]중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는 예비 중1 학생들은 이달말에서 2월초까지 중학교 배정을 받고 2월 중순경에는 배정된 중학교 별로 반편성 배치고사를 치르게 된다. 설 연휴 이후에는 중학교 입학 전 초등학교에서 배웠던 내용을 복습해 보며 자신의 현재 실력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반편성 배치고사를 대비하는 것이 좋다. 반편성 배치고사란 중학교 입학 예정인 학생들의 전반적인 실력을 평가하고 각 반에 골고루 배정하기 위해 치르는 시험이다. 출제 범위는 초등학교 6학년 교과 내용으로 중학 교과과정에 대한 실력을 평가하는 것은 아니며, 중학교 내신 성적에도 포함되지 않는다. 그러나 자신의 현재 실력을 중학교 선생님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는 시험인 만큼 결코 소홀히 준비해서는 안 된다.

이에 메가스터디의 초중등부 사이트 엠베스트(www.mbest.co.kr)가 올해 중학교 입학 예정인 학생들을 위해 배치고사 대비법을 제시했다. 대부분 중학교에서 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 등 주요 과목의 시험을 치르며 시험 범위는 학교마다 다르긴 하나 대부분 6학년 전 범위다. 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 등과 같은 주요 과목은 초등학교에서 배웠던 내용이 중학교 과정에 연계, 심화되므로 전체적인 내용을 점검해야 한다. 자신이 그 동안 봐왔던 교과서, 자습서, 문제집 등을 활용하여 정리하면 좋다. 특히, 수학은 공식만 외울 경우 응용된 문제가 나오면 당황하여 풀지 못할 수 있으므로 개념을 이해한 후 문제풀이를 통해 응용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사회나 과학은 실험, 도표, 사진 등을 주의 깊게 보고 분석할 수 있어야 한다. 기출문제를 풀어볼 때는 정해진 시간 내에 문제 푸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기출 문제 및 시험 현황은 입학 예정 학교의 홈페이지 등을 통해 파악할 수 있다. 난이도가 높은 문제를 포함시켜 우등생을 가려내는 학교도 있으므로, 고득점을 받고 싶은 학생이라면 미리부터 철저히 준비해두는 것이 좋다.시험 직전에는 6학년 주요 과목의 핵심 개념을 빠르게 정리하고 주요 기출문제를 풀어보며 준비해야 한다. 이 때, 주요 내용을 간단하게 요약하고 기출문제를 모의고사 형식으로 꾸민 반편성 배치고사 전용 문제집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