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신당’ 가칭, ‘새정치신당’으로 결정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무소속 안철수 의원 측의 신당 창당 준비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는 27일 신당의 임시 명칭(가칭)을 ‘새정치신당’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새정추는 이날 여의도 신동해빌딩 사무실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성식 공동위원장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신당의 가칭을 ‘새정치신당’으로 정해 일단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한 뒤 중앙선관위에 신고할 방침”이라면서 “창당 때까지 이 이름을 사용하고 정식당명은 국민공모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새정추는 ‘새정치신당’의 의미에 대해 “새로운 정치를 개념으로 해 새 당을 만든다는 취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정추는 설 이후 대국민 창당 설명활동을 강화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내달 4일과 6일 전북 전주와 강원 춘천에서 각각 설명회를 갖기로 했다.

창준위 결성 준비에도 박차를 가해 실무준비단장인 김 위원장이 창당 실무와 당헌·당규를, 정책단장인 김효석 공동위원장이 정강·정책을 준비하기로 했다.

앞서 안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방선거에서 출마 후보자들이) 고정번호를 받고자 (현역 의원 영입을) 무리할 생각은 없다”라고 말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국회의원 의석수가 5석 이상이어야 신당의 공천 후보들이 지방선거에서 통일된 기호를 부여받게 된다. 현재 새정추의 현역 국회의원은 안 의원과 송호창 의원 두 명 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