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반전 심사평, 일침 후 캐스팅…”들었다 놨다 요~물”

[헤럴드생생뉴스]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 반전 심사평이 화제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3’(이하 K팝 스타 3)에는 참가자들의 서바이벌 캐스팅 오디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짜리몽땅’은 그룹 씨스타의 ‘러빙유(Loving You)’를 예상을 뛰어넘는 전개로 편곡해 멋진 무대를 펼쳤다.

짜리몽땅의 무대가 끝나자 심사위원 박진영은 “말이 되는 수준이어야지. 미스코리아, 미스유니버스보다 예쁘다”고 극찬했고 유희열 역시 “모두 솔로로 데뷔해도 좋은 친구들”이라며 높게 평가했다.


하지만 양현석은 “앞에서 극찬을 했기 때문에 반대로 지적을 해보겠다. 셋 중에 리드보컬이 없는 것 같다”고 말해 짜리몽땅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어 “내가 안 좋은 소리를 한 이유는 YG에서 짜리몽땅을 캐스팅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반전 심사평을 내놔 짜리몽땅이 안도의 한숨을 쉬게 했다.

양현석 반전 심사평을 접한 시청자들은 “양현석 반전 심사평, 방송 잘 하네” “양현석 반전 심사평, 들었다 놨다 요물” “양현석 반전 심사평, 짜리몽땅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사진=SBS]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