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 초청 세배받고…양로원 방문해 선물주고…비서진에 세뱃돈 돌리고

박정희 전 대통령은 새해 아침(음력)이 되면 어린이들을 청와대로 초청, 선물을 나눠주며 의미 있는 새해를 맞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새해 첫날 수석보좌관, 비서관 등 참모진으로부터 새해 인사를 받고 세뱃돈을 나눠줬다. 준 세뱃돈은 1만원이었다.

안전행정부 국가기록원은 설(31일)을 맞아 이 같은 역대 대통령의 다양한 새해 모습을 담은 기록물을 대통령기록 포털(www.pa.go.kr)을 통해 28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기록물은 국민과 함께하는 새해, 대통령의 세배, 새해다짐(신년 휘호), 신년 설 선물 등과 관련된 것이다. 사진 기록 40건, 문서 기록 1건 등 모두 41건이다. 

박정희 대통령, 신년하례 세배(1967)

역대 대통령들은 전통 명절인 설 아침을 가족과 함께 보낸 후 소외계층을 방문해 정을 나누는 등 바쁜 하루를 보냈음을 기록을 통해 알 수 있다.

기록에 따르면, 전두환 전 대통령은 설빔을 차려입고 가족들의 세배를 받으며 단란한 한때를 보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설 연휴를 맞아 고향 거제를 방문해 부모님께 세배하고 친지들과 즐거운 시간을 함께했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서 신년세배를 받으며 세배객들과 훈훈한 새해 덕담을 나눴다.

노태우 대통령 내외, 혜명양로원 방문(1989)

흥미로운 것은 기록물에서는 당시 설 선물의 시대상을 엿볼 수 있다는 점이다. 1970~80년대 설 선물은 식료품부터 내복, 방한복까지 다양했다. 최근에는 국민 통합의 의미를 담아 전국 8도의 지역특산품을 전달하는 것으로 문화가 바뀌었다.

1978년 해외 취업근로자들에게 전달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선물은 깻잎통조림, 고추장, 김치 등이었다. 1983년 전두환 전 대통령은 신문집배원과 광부에게 방한외투를 선물했다.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은 방한복을 선물했으며 당시 쌀 시장 개방에 시름이 많았던 농민을 위로하기 위해 전국 8도 명품 쌀로 만든 전통 민속주를 설 선물로 선정했다.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은 사회적기업에서 생산한 떡국과 참기름, 참깨 등으로 구성된 선물을 전달했다. 

김영삼 대통령, 청암양로원 방문(1993)
노무현 대통령, 노인에게 방한복 선물(2005)

박영훈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