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객 꼽은 최고 호텔, 그랜드 호텔 크로넨호프…어떤 곳?

[헤럴드생생뉴스] 올해 여행자들이 뽑은 세계 최고의 호텔은 스위스의 ‘그랜드 호텔 크로넨호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세계적인 여행정보 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가 22일 발표한 ‘트래블러즈 초이스 호텔 어워드 2014’를 공개했다.

트립어드바이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세계 최고의 호텔로 선정된 ‘그랜드 호텔 크로넨호프’는 침대의 질·위치·객실 등 4개 부문에서 5점 만점을 받았으며, 가격 부문에서만 4점대를 받았다.


‘그랜드 호텔 크로넨호프’는 스위스 폰트레시나에 위치해 있으며, 1848년 네오바로크 양식으로 건축됐다. 베르니나 고개의 아름다운 빙하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전경으로도 유명한 엥가딘 산맥을 객실에서 바라볼 수 있다.

이어 홍콩의 ‘더 어퍼 하우스’와 몰디브의 ‘길리 랑칸푸시 리조트’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고, 코스타리카의 ‘나야라 호텔 스파 & 가든스’와 인도의 ‘더 오베로이 우다이빌리스 호텔’이 그 뒤를 이었다. 


이 밖에도 가격이 가장 합리적인 호텔로는 아일랜드의 ‘캐슬우드 하우스’가, 가족을 위한 호텔 부문에서는 이탈리아의 ‘카발리노 비앙코 패밀리 스파 그랜드 호텔’이 최고의 호텔로 꼽혔다. 가장 로맨틱한 호텔로는 태국의 ‘더 플레이스 럭셔리 부티크 빌라’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나라별 최고 호텔 순위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서울 구로구에 있는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이 최고의 호텔로 선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