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프랑스출신 듀오 다프트 펑크, 그래미상 5관왕

2014012801000131700005041

프랑스 출신의 일렉트로닉 듀오 다프트 펑크(Daft Punk)가 제56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5관왕을 차지했다.

26일 밤(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개막한 시상식에서 다프트 펑크는 네개 본상 가운데 ‘올해의 앨범’(랜덤 액세스 메모리즈·Random Access Memories)과 ‘올해의 레코드’(겟 럭키·Get Lucky)를 받았다.

또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베스트 댄스/일렉트로니카 앨범’, ‘베스트 엔지니어드 앨범-논 클래시컬’ 상을 받아 5관왕에 올랐다.

다프트 펑크가 시상대에 계속 특유의 헬멧을 쓰고 등장하면서 함께 작업한 아티스트 퍼렐 윌리엄스가 “로봇은 아마 감사하고 있을 것”이라고 대신 소감을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프로젝트 그룹 매클모어 앤드 라이언 루이스가 본상인 ‘신인상’을 비롯해 ‘베스트 랩 앨범’, ‘베스트 랩 송’, ‘베스트 랩 퍼포먼스’ 부문에서 수상해 4관왕으로 뒤를 이었다.

뉴질랜드 출신으로 빌보드를 정복한 17세 여성 싱어송라이터 로드의 돌풍도 거셌다.

그는 ‘로열스’(Royals)로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했다. 작곡가에게 주어지는 본상인 ‘올해의 노래’도 ‘로열스’의 차지였다.

오는 4월 내한공연을 앞둔 브루노 마스는 ‘언오서독스 주크박스’(Unorthodox Jukebox)로 ‘베스트 팝 보컬 앨범’ 상을 받았다.

이날 팝스타 비욘세와 그의 남편인 ‘랩제왕’ 제이지의 ‘드렁크 인 러브’(Drunk In Love)를 시작으로 펼쳐진 축하 공연도 풍성했다.

먼저 지난해 최고 히트곡 ‘블러드 라인스’(Blurred Lines)의 로빈 시크와 1969년 데뷔한 미국의 전설적 밴드 시카고가 자신들의 히트곡을 번갈아 선보이며 흥겹고 여유로운 협력 무대를 펼쳤다.

또 비틀스의 생존 멤버인 폴 매카트니와 링고 스타가 감동적인 무대를 꾸며 기립박수를 받았다.

스티비 원더와 다프트 펑크, 밴드 메탈리카와 피아니스트 랑랑, 래퍼 켄드릭 라마와 밴드 이매진 드래곤스 등 장르를 뛰어넘은 거장들의 협연도 관객의 시선을 끌었다.

케이티 페리, 테일러 스위프트, 로드,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등 여성 솔로 뮤지션들도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성소수자를 소재로 한 노래 ‘세임 러브’(Same Love)로 사랑받은 매클모어 앤드 라이언 루이스는 시상식 말미 마돈나와 무대를 꾸몄다. 공연에는 실제 동성 커플 수십 쌍이 등장해 결혼식을 올리는 이례적인 퍼포먼스를 펼쳤다.

그린데이의 빌리 조 암스트롱과 컨트리 뮤지션 미란다 램버트가 이달 초 세상을 떠난 에벌리 브라더스의 동생 필 에벌리를 추모하는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진행은 유명 힙합 아티스트 엘엘 쿨 제이가 맡았다.

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NARAS)가 주관하는 그래미 어워즈는 팝, 록, 알앤비(R&B), 힙합, 재즈 등 대중음악 전 장르를 망라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올해는 총 82개 부문의 수상자를 발표했다. 연합

다음은 그외 주요 시상 내역.

▲베스트 팝 인스트루멘털(Instrumental) 앨범 = 허브 앨버트 ‘스테핑 아웃’(Steppin’ Out)

▲베스트 댄스 레코딩 = 제드(피처링 폭시스) ‘클래러티’(Clarity)

▲베스트 록 퍼포먼스 = 이매진 드래곤스, ‘라디오액티브’(Radioactive)

▲베스트 메탈 퍼포먼스 = 블랙 사바스, ‘갓 이즈 데드’(God Is Dead?)

▲베스트 록 송 = 폴 매카트니·데이브 그롤·크리스 노보셀릭 ‘컷 미 섬 슬랙’(Cut Me Some Slack)

▲베스트 록 앨범 = 레드 제플린 ‘셀레브레이션 데이’(Celebration Day)

▲베스트 얼터너티브 뮤직 앨범 = 뱀파이어 위켄드 ‘모던 뱀파이어 오브 더 시티’(Modern Vampires Of The City)

▲베스트 알앤비(R&B) 퍼포먼스 = 스나키 퍼피 ‘섬싱’(Something)

▲베스트 알앤비 송 = 저스틴 팀버레이크 ‘푸셔 러브 걸’(Pusher Love Girl)

▲베스트 알앤비 앨범 = 앨리시아 키스 ‘걸 온 파이어’(Girl On Fire)

▲베스트 랩/성(Rap/Sung) 콜라보레이션 = 제이지·저스틴 팀버레이크 ‘홀리 그레일’(Holy Grail)

▲베스트 컨트리 솔로 퍼포먼스 = 다리우스 러커 ‘웨건 휠’(Wagon Wheel)

▲베스트 컨트리 송 =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메리 고 라운드’(Merry Go ‘Round)

▲베스트 컨트리 앨범 =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세임 트레일러 디퍼런트 파크’(Same Trailer Different Park)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