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日 선수들과 소통 방법? “형이라고 불러”

  • [OSEN=고유라 기자] 일본 프로야구에 진출한 오승환(32, 한신 타이거즈)이 팀 동료들과 친해지기에 나섰다. 일본 스포츠 매체들은 28일 “오승환이 지난 27일 오키나와 기노자구장에서 시작된 합동 자주 훈련에 참가해 어린 선수들과 러닝 훈련 등을 처음으로 함께 하며 땀을 흘렸다”고 전했다. 지난 12월 한신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