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여름 패션계 ‘블루 바람’ 불어온다

[헤럴드생생뉴스] 올 해 패션계에서 봄·여름 유행을 선도할 색상으로 블루의 인기가 뜨거울 전망이다.

세계적 색채연구소 ‘팬톤’이 올해 패션업계의 유행 색채로 ‘다즐링 블루’를 선정했으며, 파리·밀라노 등 세계적인 패션쇼에서도 다즐링 블루가 대다수 디자이너들의 주 색상으로 선택되고 있기 때문이다. ’블루 바람’은 국내 패션시장에서도 불어오고 있다.

28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스포츠 브랜드 ‘써코니’는 올해 청마(靑馬)의 행운과 민첩함을 전해준다는 의미를 담아 봄 신상품으로 ‘재즈 오리지널 볼리스틱’ 남성용 다즐링 블루와 여성용 인디 블루를 2월초 출시한다.

캐주얼 신발 브랜드 ‘캐터필라’도 블루 색상의 ‘콜린스 미드 부츠’를 다음 달 내놓는다.

젊고 트렌디한 감성의 ‘영 헤리티지’ 라인의 콜린스 미드 부츠는 짙은 블루 컬러가 스웨이드 소재와 만나 고급스러우면서도 따뜻한 느낌을 준다.

독일 패션 브랜드 MCM는 설 선물을 겨냥해 블루를 활용한 2014년 봄·여름 시즌 신제품들을 잇달아 출시했다.

특히 이번 시즌 메인 제품인 ‘키아나’는 화려한 블루가 돋보이는 보스턴 백으로양피가죽으로 제작돼 가볍고 부드러운 소재감과 본연의 특징을 살린 표면처리로 고급스러움을 배가한 제품이다.

삼성 에버랜드의 남성복 브랜드인 ‘갤럭시’와 ‘로가디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푸른색 제품을 10% 이상 늘릴 계획이다.

이밖에 질스튜어트·모그 등 LG패션의 여성복 브랜드들도 내년 상반기 블루 색상의 제품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려 출시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